최신동향

DYENG의 사업분야와 관련된
전세계 최신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핵심광물 공급망 다각화 위해 폐배터리 리사이클링은 필수"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관리자
조회 144회 작성일 23-12-01 15:21

본문

5b67bf6207df986b0732bda4babfff36_1701411549_053.jpg

11월30일 '글로벌 폐배터리·핵심광물 공급망 컨퍼런스'가 열렸다.

유럽 등 주요 국가에서 2050년 넷제로(Net Zero) 달성을 추진하면서, 친환경 에너지에 대한 관심이 커지는 추세다. 전기차를 중심으로 리튬, 니켈, 코발트 등 핵심광물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는 것도 이 때문이다. 급격한 수요 증가로 핵심광물 확보를 위한 투자도 확산되는 가운데, 폐배터리 리사이클링도 '2050 넷제로'를 위한 필수 요건이 될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30일 서울 여의도 페어먼트 앰배서더에서 열린 ‘글로벌 폐배터리·핵심광물 공급망 컨퍼런스’에서 김태윤 국제에너지기구 선임에너지분석관은 “핵심광물에 대한 공급은 진전이 있으나 공급망 다각화가 요구된다”며 “폐배터리 리사이클링이 핵심광물 공급망 다각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제기했다.

김태윤 선임에너지분석관은 “2019년 전기차는 25대 중 한 대의 비중을 차지했으나 2023년에는 5대 중 한 대가 전기차일 것”이라며 “같은 기간 전기차의 핵심광물도 큰 폭으로 성장했다”고 말했다. 2018년부터 5년간 리튬 56%, 코발트 40%, 구리 22%, 니켈 16%의 성장률을 보였다. 이어 그는 “광물들의 공급과 가격의 변화에 따라 배터리의 가격, 최종 전기차의 가격이 크게 변화할 수 있다”며 “광물의 공급이 안정화되지 않고 가격이 폭등할 경우 전세계적으로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

김 선임에너지분석관은 광물 공급망의 다각화 방법 중 하나로 폐배터리 리사이클링을 언급했다. 폐배터리 리사이클링은 공급에 대한 부담을 줄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광물을 채굴하고 생산하는 과정은 평균 10년 이상의 오랜 시간이 소요된다. 반면 폐배터리 리사이클링의 경우에는 핵심광물에 대한 시간적 부담을 줄여 공급 측면의 효율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이다.

광물 안보 측면의 이점도 언급했다. 국가 내의 핵심광물 자원 보유량과는 무관하기 때문이다. 김 선임에너지분석관은 “리사이클링을 해 핵심광물을 확보할 경우 자원과는 상관없이 전기차 및 폐배터리 리사이클링 기술을 보유한 국가들이 강점을 가질 수 있다”고 말했다.

폐배터리 리사이클링은 환경적 측면에 기여할 수도 있다. 현재 폐배터리 리사이클링이 차지하는 비중은 미미하지만 2040년이 됐을 때 전체 광물 공급에서 15~30%의 점유율을 차지하게 될 것이라고 그는 전망했다.

(...)

디일렉=이민조 기자 lmj2@thelec.kr
《반도체·디스플레이·배터리·자동차전장·ICT부품 분야 전문미디어 디일렉》

*기사 전문은 하단 원문링크 참조
 

Total 55건 1 페이지
  • RSS
최신동향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55 관리자
54 관리자
53 관리자
52 관리자
51 관리자
50 관리자
49 관리자
48 관리자
47 관리자
46 관리자
45 관리자
44 관리자
43 관리자
42 관리자
41 관리자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