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동향

DYENG의 사업분야와 관련된
전세계 최신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韓주도 ‘세계배터리포럼(World Battery Forum)’ 공식 탄생...1회 개최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관리자
조회 304회 작성일 24-03-05 09:18

본문


77026e66a5f4d3e07d36aedb0e50ef99_1709597673_5766.jpg

배터리포럼을 주도한 한-미-EU-일 대표들. (왼쪽부터) 마크 불리시 사무국장(美/PRBA), 박태성 부회장(韓/KBIA), 

클라우드 찬슨 사무국장(EU/RECHARGE), 카즈히로 스즈키 사무국장(日/BASC). 사진=배터리산업협회 제공


4일 韓·美·EU·日 배터리 협회,‘세계배터리포럼’MOU 체결로 본격 시동
현안인 美 IRA, EU 탄소발자국, 사용후배터리, PFAS 등 공동 의제로 논의와 대응

우리나라가 1천조 이상 수주를 따낸 지구촌 배터리시장서 그 주도권(이니셔티브)을 더 확고히 하고 초격차 기술 확보는 물론 美 IRA-EU 탄소규제 나아가 공급망 협력 등 다각적인 목적의   ‘세계배터리포럼(이하 “WBF”)’ 이  결성됐다.

한국이 주도하고 미국-EU-일본 등 기술 선진국들이 동참하는 형태다.

한국배터리산업협회(회장 김동명, 이하 “협회”)는 3월 4일 서울 그랜드인터컨티낸탈 파르나스 호텔에서 ‘세계배터리포럼’ 발족을 위해 韓·美·EU·日 배터리 협회 간 MOU를 체결하고, 제1차 포럼을 한국배터리산업협회가 주관기관으로서 첫 개최했다.

WBF는 글로벌 배터리 산업을 대표하는 조직으로서 세계 산업의 Net-Zero와 에너지전환을 가속화하고, 친환경에너지 정책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전세계 배터리 규제를 연구하며, 공정하고 자유로운 무역 및 투자와 안정적인 글로벌 배터리 공급망 확보를 위한 공동의 노력을 하기 위해 조직됐다.

(...)

한국배터리산업협회의 박태성 상근부회장은 "WBF의 출범은 韓 ·美 ·EU·日 4개국이 글로벌 배터리 이슈에 대한 공동 협력을 강화할 수 있는 정보 교류와 논의의 초석을 마련했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크며, "앞으로 WBF가 글로벌 배터리 관련 정책, 규제, 표준화 등에 대해 전세계 배터리 산업계가 협력할 수 있는 플랫폼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산업저널 / 최기훈 기자


* 기사 전문은 하단 원문링크 참조

 

Total 52건 1 페이지
  • RSS
최신동향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52 관리자
51 관리자
50 관리자
열람중 관리자
48 관리자
47 관리자
46 관리자
45 관리자
44 관리자
43 관리자
42 관리자
41 관리자
40 관리자
39 관리자
38 관리자

검색